van_gogh1

 

 

 

 

 

 

 

 

 

 

 

 

 

 

 

 

 

 

 

 

 

 

 

 

 

 

 

 

 

 

 

 

 

 

 

 

 

 

 

 

 

 

 

 

 

 

 

 

태양의 화가 혹은 미치광이로 알려진 고흐는  유난히 자기 자화상이 많습니다.
이런 화가가 한명 더 있죠. 바로 고흐가 존경한  렘브란트가 있었습니다.
렘브란트는 거렁뱅이가 되어 그릴 모델이 없어 자기자신을 스스로 그리기도 했습니다.
고흐 또한 그 이유는 비슷합니다.
 

고흐는  인물화야 말로 영혼을 담는 그림이라고 생각합니다.그러나 그는 모델을 살 돈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미혼모이자 창녀인  시엥이란 여자와 그의 딸을 씻기고 먹여가며  자신의 모델로 대우합니다.
 

둘은 사랑하는 사이였지만  헤어지고 맙니다. 돈 때문이지요.
고흐는 아마 동생 테오의 하늘같은 형에 대한 사랑이 없었다면 그림을 포기했을 것입니다
고흐 또한 테오에게 항상 미안해 하며 돈을 아낄려고 갖은 노력을 합니다. 
 

싼것을 먹고 입으면서 물감을 삽니다. 물감이 다 떨어지고 테오에게 돈이 올때까지  데생만 하겠다고 동생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하지요.

시겠지만 고흐는  죽을까지 유화 딱 한점만 팔았을 뿐 입니다. 

그것도 죽기 바로 전에요.
그런 고흐는  모델을 보고 인물을 그릴수가 없어  스스로 자신을 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는 미치광이가 아닙니다. 

그는 환자였습니다. 

간질환자였던 고흐는 간질 발작을 할때 자신이 무슨짓을 하는지 두려워합니다.. 

결국 그 발작의 공포를 이기지 못하고  까마귀가 나는 밀밭에서 권총으로 자살시도를 합니다. 

하지만 바로 죽지 못하고 자신의 집에 까지 와서 과다출혈로 죽습니다.   

죽는것 까지 제대로 하지 못한다고 한탄해 하며 고흐는 붓을 놓게 됩니다.

 형의 개인전을 준비중이던 동생 테오는 그런 형을 마지막을지켜보며 6개월후  형의 곁으로 떠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