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0

 

 

쥐뿔 도 모르면서  

옛날 어떤 마을에 어떤 남자가 살고 있었다.

그는 한가할 때면 웃방에서 새끼를 꼬았는데, 그 때 새앙쥐 한 마리가 앞에서 알짱거렸다.

그는 조그만 쥐가 귀엽기도 해서 자기가 먹던 밥이나 군것질감을 주었다.

그러자 쥐는 남자가 새끼를 꼴 때마다 웃방으로 왔고,

그 때마다  그 남자는 무엇인가 먹거리를 조금씩 주고는 했다.

그러던 어느 날

그 남자가 이웃마을에 외출을 했다가 들어오니

자기와 똑같이 생긴 남자가 안방에 앉아 있지 않은가?

그는 깜짝 놀라서 외쳤다.

"네 이 놈, 너는 누군데 내 방에 와 있는 것이냐?"

그러자 그 남자도 같이 고함을 지르는 것이 아닌가?

"너야 말로 웬 놈이냐?'

집안 식구가 모두 나왔으나  도대체 누가 진짜 주인인지 알 수가 없었다.

자식은 물론 평생을 함께 살아온 부인까지도 구별할 수 없을 만큼 둘은 똑 같았다.

어쩔 수 없이 모든 식구가 모인 상태에서 집안 사정에 대해 

질문을 하고,대답을 정확하게 하는 사람을 진짜 주인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부인 이름, 아버지 제사날, 아들 생일… 둘 다 막힘이 없이 대답을 했다.

그러자 부인이 부엌의 그릇 수를 물어 보았다.

아무리 주인이라도 옛날의 남편들은 부엌 출입을 거의 하지 않았다..

부엌 살림살이는 물론 그릇이 몇 개인지 어찌 알겠는가?

진짜 주인은 대답하지 못했으나,가짜는 그릇과 수저의 수까지 정확하게 맞추었다.

결국 진짜 주인은 식구들에게 모질게 두들겨 맞은 뒤에 쫓겨나고

가짜가 그 집의 주인이 되었다.

자신의 집에서 쫓겨난 그는 신세를 한탄하며 이곳저곳을 떠돌았다.

그러다가 어느 절에 들러서, 노승에게 자신의 처량한 처지를 하소연했다.

노승은 여차저차 사연을 들은 뒤에 이렇게 말했다.

"그 가짜는 당신이 먹거리를 준 생쥐라오.

그 놈은  당신 집에서 살면서 당신에 대한 모든 것을 파악했고,

부엌에서 밥을 훔쳐 먹다보니 부엌 살림까지 알고 있었던 것이오."

그는 노발대발하며 당장 돌아가서 그 생쥐를 때려 죽이겠다고 했다.

노승은 조용히 타일렀다.

"어림 없는 말이오그 놈은 당신의 손때가 묻은 밥을 얻어먹으면서

당신의 정기를 모두 섭취해서 영물이 되었소.그렇게 쉽게 죽일 수는 없을 거요."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여기 내가 기른 고양이를 줄 테니 데리고 가서 여차저차 하시오."

그는 노승에게 얻은 고양이를 보따리에 감추고 자신의 집으로 들어 갔다.

대청에는 가짜 주인이  자신의 부인과 함께 담소를 나누고 있다가 소리를 질렀다.

"저 놈이 그렇게 혼나고도 또 왔단 말이냐?"

그러자 아들을 비롯한 식구들이 모두 나왔다.

그는 보따리를 풀어헤치며  고양이를 내놓고 이렇게 대꾸했다.

"오냐, 이 놈아. 이것이나 본 뒤에 떠들어라."

가짜 주인은  고양이를 보자 혼비백산하여 피하려고 하였다.

그러나 고양이가 더 빨랐다.

비호같이 덤벼들어 목을 물자 가짜 주인은 생쥐로 변해서 찍찍거렸다.

"이래도 누가 주인인지 모르겠느냐?"

그가 지금까지의 사연을 털어 놓자, 아내와 가족들은 백배 사죄하면서 잘못을 빌었다.

그 날 밤 술상을 들고 남편에게 온 아내는 고개를 들지 못했다.

남편은 껄껄 웃으면서 말했다.

"여보당신은 나와 그만큼 살았으면서 X과 쥐X도 구별 못한단 말이오?"

아내는 더욱 고개를 들지 못했고, 남편은 너그럽게 용서를 해주고 잘 살았다고 한다.

위 이야기에서 X은 남자의 성기를 가리킨다.

여기에서 "X도 모른다."라는 말이 생겼다.

그러나  아무리 속담이라도 남자의 성기를 입에 담기는 남사스러운 일이다.

그래서 X를 외형상 성기와 유사한 뿔로 바뀌어서  "쥐뿔도 모른다."란 속담이 된 것이다

이 속담의 의미는  "평생을 함께 산  배우자의 몸에 대해서도 모르는 주제에

뭐가 잘 났다고 아는 척 하느냐? , 당연히 알아야 할 것도 모르는 주제에

공연히 나서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 라는 뜻이다.

이 유래담은 여러 지방에서 비슷한 형태로 전해진다.

그러나 지방에 따라 쥐가 개로 바뀌기도 했다.

그로 인해 "개뿔도 모른다."라는 말을 쓰기도 한다.

, 쥐에게 먹거리를 준 사람이 남편이 아니라 아내로 전해지는 지방도 있다.

權相示辱(권정승을 욕보이다) 

어느 날 안(安)정승이 길가는 스님을 불렀다.
"스님, 여쭐 일이 있습니다."

"무슨 일이옵니까?"

"나는 안(安)정승인데,
이웃의 권(權)정승이 자꾸만 농담으로
계집이 갓을 쓴 성(安)이라 놀리면서
나를 욕보이는데 이 권 정승을
어떻게 욕을 보일 방책이 없겠는지요?"


권(權)정승에게는 남의 성씨를 트집잡아 놀리며
욕보이는 나쁜 습관이 있었던 것이다.

"그러면 날을 정해 권(權)정승을 댁으로 청해 주시지요.
그럼 소승이 그때 나으리 댁 앞을 지나갈 테니까
소승을 불러 주시면 알아? 조처하겠습니다."
 

 

안(安)정승은 스님에게 이 같은 약속을 받았다.
그리고 드디어 약속한 그 날 스님이
안(安)정승 집 앞을 지나가고 있었다.

"여보시오, 여보시오, 대사."

안(安)정승이 급히 스님을 불렀다.

"예."
"이리 오시오. 우리 술이나 한 잔 합시다"

스님이 안(安)정승의 사랑채에 들어가서 술을 한잔했다.
한참 있다가 동석한 권(權)정승이 스님에게 물었다.

"대사, 성씨가 어떻게 되오?"

"예, 소승은 성이 복잡합니다.
어머니가 소승을 성태(成胎)할 적에
네 사내와 관계를 하였기에
소승의 성을 알기가 곤란하였던지라,
네 사내의 성인 이씨, 노씨, 엄씨, 최씨를
모두 끌어들여 소승의 성을 만들었다 하옵니다."


"그래, 어떻게 됐소?"

"말씀드리기 심히 부끄럽습니다.
이(李)씨에게서는 나무 목(木)자를 하나 따오고,
노(蘆)씨에게서는 풀 초(艸)자를 하나 따오고,
관계를 두 차례 가졌던 엄(嚴)씨에게서는
입 구(口)자 두 개를 따오고,
최(崔)씨에게서는 새 추자를 하나 따와
합쳐서 권(權)씨 성을 만들었다 하옵니다."
 

 

자신의 성씨를 욕보이는 스님의 이야기를 들은
권(權)정승은 분기가 탱천하여,

"에이, 천하 불상놈 같으니라고."

하고 스님을 욕하며 얼굴을 붉혔다.
그러자 오래간만에 권(權)정승을 욕보인
안(安)정승은 속이 시원하고 후련해졌다 한다.



 너만 그런 줄 알아?

어떤 사내가 아름다운 아가씨와 호텔 방에 들어갔다.  여자가 먼저
샤워를 하고, 사내가 뒤이어 욕실로 들어갔다.
그런데 마음이 급한 나머지 샤워 꼭지를 잠그는 것을 잊어버리고
말았다.  사내가 아가씨와 뜨거운 시간을 보내는 동안 물이 넘쳐흘러
아래층으로 새기 시작했다.
아래층에 있던 남자는 욕을 퍼부으며 물 좀 잠그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위충의 사내도 질세라 말을 받았다.
"이봐요, 지금 숙녀하고 함께 있는데 무슨 말버릇이오!"
그러자 아래층 남자가 하는 말,
"뭐가 어째?  그럼 나는 뭐 지금 오리하고 침대 속에 누워 있는
줄 알아?  이 못된 놈아!"  


 

 첫날밤의 기도

젊은 목사가 결혼을 해서 첫날밤을 맞게 되었다.  목사와 신부는
샤워를 마치고 설레는 마음으로 침대에 들었다.
 
그 순간 목사는 무릎을 끓고 기도를 올렸다.
"주님!  제게 힘을 주시고, 저희를 올바르게 인도하여 주십시오."
 
그러자 기도를 듣고 있던 신부가 목사의 귓가에 속삭였다.
"힘만 달라고 기도해요.  인도는 제가 알아서 할테니까요!"
 

 

"! 이 등신아~~

한 여자가 초미니 스커트를 입고 외출을 하자

한 능글맞은 사내가  슬금슬금 여자의 뒤를 쫓아갔다.

 

그녀가 막 육교 위로 올라가는 데  뒤따르던 사내가 약올렸다.

"팬티 보인다, 팬티 보인다."

 

그러자 여자는 사내의 말을 무시한 채 그냥 육교로 올라섰다.

 

사내는 그녀가 육교 중간쯤에 올라갔을 때

한번 더 "팬티 보인다"  약을 올렸지만 이번에도 여자는 무시했다.

 

여자가 육교를 다 올라갔을 때 사내가 또다시 약을 올렸다.

 

"팬티 보인다."그러자 고개를 홱 돌린 여자가 사내를

쏘아보면서 말했다. . . ........

"! 이 등신아~~

입지도 않은 팬티가 어떻게 보이냐?